빈첸시오회

주보성인

주보성인


20180512034500_fd8613866409ac356590eb3aebb4f3fc_ykfa.jpg

 빈첸시오 아 바오로

[라] Vincentius A Paulo [프]Vincent de Paul (1581~1660)

성인, 신부. "라자로회"라고 불리기도 하는 "선교사제회"와 "빈센트 드 폴 사랑의 딸회" 설립자. 

축일 9월 27일.

 

 

생애

프랑스 랑드 지방의 프루이에서 가난한 농장주의 셋째 아들로 태어나 15세 때인 1595년부터 프란치스코 수도회에서 운영하는 닥스의 학교에서 공부하였는데, 당시 그 곳의 유명한 변호사였던 코메의 아들을 가르치는 가정교사로 일하게 되어 경제적 어려움 없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었다.훗날 빈첸시오 아 바오로는 여러 면에서 코메 변호사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 1597년 이후 툴루즈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1598년에 타르브의 주교좌성당에서 차부제품과 부제품을 받은 빈첸시오 아 바오로는 20세 때인 1600년에 사제서품을 받았으며, 이후 신학 공부를 계속하여 1604년에 신학 학사 자격을 취득하였다. 이듬해 어떤 부인의 기부금을 받기 위하여 마르세유에 갔던 그는, 배를 타고 나르본을 거쳐 돌아오는 중에 이슬람의 해적들에게 붙잡혀 튀니지에서 그만 노예로 팔려 가게 되었다. 먼저 한 어부에게 팔렸다가 뱃멀미 때문에 연금술을 연구하는 노인의원에게 다시 팔려 간 빈첸시오는, 그 노인에게서 여러 가지 병을 치유하는 방법에 대해 배웠으며, 1년이 지나 그 노인이 다른 나라로 가게 되어 어느 배교인에게 넘겨졌다.그 사람은 세 명의 첩과 함께 살고 있었는데 그 중 한 여인이 빈첸시오에게 가톨릭 신앙에 대해 여러 가지 질문을 하였다.
이에 감동을 받은 그 여자는 배교자인 남편을 설득하여 마침내 교회로 다시 돌아오게 하였으며, 노예 신분에서 해방된 빈첸시오는 1607년에 그와 함께 아비뇽으로 가서 교황의 부특사인 몽토리오 주교 앞에서 회개를 선서하게 하였다. 빈첸시오가 배운 치료방법에 대하여 관심을 갖게 된 몽토리오 주교는 그를 데리고 로마로 갔다. 그곳에서 1년동안 신학을 다시 공부하면서 트리엔트 공의회의 결과로 시작된 교회의 개혁을 목격한 그는, 몽트리오 주교의 소개로 로마의 고위 성직자들과 친분을 맺었고 호의도 많이 받았다. 교황청에서 그를 파견하였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1609년에는 프랑스의 국왕 앙리4세(1589~1610)와 1599년에 이혼한 마르그리트 드 발루아 왕비의 파리궁전의 전담 신부가 되었으며, 어느 트라피스트 수도원으로부터는 재정적인 혜택도 받게 되었다. 빈첸시오는 궁중 생활을 하면서 귀족들의 문학 모임과 과학자들의 모임에 참석하였지만, 노예 생활을 하며 겪었던 고통을 잊지 않고 수입의 일부분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누어 주곤 하였다. 

 

 

사제생활

1610년에 프랑스에 오라토리오회를 설립하러 온 베륄 신부와의 만남은 그에게 주어진 사명을 깨닫게 하는 커다란 계기가 되었으며, 훗날 추기경이 된 베륄 신부가 사망할 때까지 그에게서 영적 지도를 받았다. 1611년에 파리 근처의 클리시의 본당 신부로 임명받아 처음으로 사목 활동을 하면서 신자들의 기도 생활에 감동을 받은 그는, 신부로서의 사명감을 재인식하게 되었지만, 얼마 후인 1613년에 베륄 신부의 제안으로 공디 백작의 전속 사제 겸 가정교사로 임명되고 말았다.
왕실 함대 사령관이었던 공디 백작은 금력과 권력을 함께 지니고 있었지만 선한 임품의 소유자였고, 그의 부인은 열심한 신자였지만 세심증으로 인해 빈첸시오의 영적 도움이 필요하였다. 빈첸시오는 교사로 일하면서 그 백작 집의 하인들과 소작인들도 돌보았는데, 이 기간동안에 그는 시골 사람들의 영적·물질적 빈곤을 목격하게 되었다.
공디 백작 내외에게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베륄 신부의 허락을 받아 1617년에 그 집을 떠난 빈첸시오는, 그 당시 생활환경이 매우 어려웠던 리용 근처의 샤티옹 레 돔브읍의 본당 신부로 임명되었다.
빈첸시오는 보좌 신부와 함께 모범적인 생활과 열성을 다하여 훌륭한 사목적인 성과를 거두었으며, 처음으로 이 마을에 ‘애덕회’를 설립하였다. 미사를 집전하기 전에 항상 그는 신자들에게 본당 내의 궁핍한 가정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돌보아 줄 것을 요청하였는데, 이 말을 들은 신자들은 그 집에 가서 봉사를 하곤 하였다.
이에 빈첸시오는 신자들이 봉사하는 마음을 갖도록 하기 위해 규칙을 작성하였는데, 그것이 애덕회였다. 1619년에 빈첸시오는 공디 백작 부부의 간절한 부탁을 받아들여 다시 그 집으로 가게 되었다. 공디 가문에 속한 마을에서 자유롭게 선교 활동을 하는 것을 입주 조건으로 내세웠던 그는, 1625년까지 공디 가문의 전속 신부로 생활하면서 여러 마을에서 설교 활동을 하였고 애덕회를 결성하였다.
또 공디 백작이 관할하는 갤리선의 죄수들이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고 있음을 알고 백작에게 이를 개선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백작은 그에게 갤리선 구호 관리관이라는 직책을 받도록 주선해 주었다. 빈첸시오는 1625년까지 이 일을 계속하면서 노예들의 생활을 개선하기 위하여 전력을 다하였으며, 그들을 위해 병원을 설립했을 뿐만 아니라 영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해주었다. 한편 1618년 파리에서 제네바의 주교인 성 프랑수아 드 살(1567~1622)을 만난 빈첸시오는 그의 온유함과 겸손함에 감동을 받았다. 베륄 신부가 그에게 영적 생활을 가르쳤다면, 프랑수아 드 살 주교는 그리스도를 닮은 모습을 증거한 것이다. 파리에 방문 수도회를 창설한 프랑수아 드 살 주교는, 1619년에 이 수녀회의 영적인 지도를 빈첸시오에게 맡겼다. 

 

수도회의 설립

공디 부인이 사망한 1625년부터 빈첸시오는 가난한 이들, 특히 시골 사람들을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이들의 복음화를 위하여 ‘선교 사제회’를 창립하였다. 선교 사제회는 당시에 사용하지 않고 있던 생 라자로 거리에 있는 나환자 병원인 라자로의 집으로 이사한 후부터는 ‘라자로회’라고 불렸으며, 선교 사제회 신부들은 시골에가서 정해진 기간동안 교리를 가르치고 성사를 집전하였고, 농번기에는 공디 백작이 파리에 마련해 준 집에서 신학을 공부하면서 수도 생활을 하였다.
그들은 선교지마다 가능한 한 애덕회를 구성하려고 노력하였다.
1625년 말에 빈첸시오는 남편이 죽은 후 가난한 이들을 위하여 봉사하면서 열심히 신앙 생활을 하고 있던 루이즈 드 마리약(1591~1660)을 알게 되었다.
지도 신부가 되어 달라는 루이즈의 청을 받아들인 그는, 시골의 애덕회를 방문하고 격려하는 일을 1629년부터 그녀에게 맡기고, 1632년 파리에서 매주 화요일마다 성직자들을 위한 모임인 ‘화요회’를 결성하였다. 이 모임에 참여한 신부들 가운데는 보쉬에(1627~1704), 쉴피스회의 창설자인 올리에 등 프랑스 교회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이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그는 또한 30년 전쟁(1618~1648)으로 어려움에 처한 파리와 지방의 수많은 서민들의 구호 사업에도 헌신하였다. 루이즈의 친구가 된 상류층 부인들이 이 일에 협조하게 되자, 1633년에 빈첸시오는 그들을 위한 영적 지침서를 만들어 ‘애덕 부인회’를 설립하였고, 이 단첸의 회원인 귀족 부인들은 매일 병원에 가서 중병에 걸린 환자들을 돌보아 주고 버림받은 아이들을 위하여 고아원을 운영하였다.
그렇지만 상류층 부인들이 중환자들에게 접근 하는 것을 꺼렸고, 가난한 이들 편에서도 그런 시중을 받아들이기가 쉬운 일이 아니었기 때문에 빈첸시오는 수녀회의 설립을 결심하게 되었다. 그는 우선루이즈에게 시골의 애덕회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하며 신심이 깊은 처녀들을 찾아보라고 부탁하였다. 이렇게 해서 그는 그 당시에 봉쇄 생활을 하던 수녀회와는 다른 ‘애덕의 수녀회’를 창립하여 초대 원장으로 루이즈를 임명하였는데, 이것이 현재 ‘빈첸시오 아 바오로 사랑의 딸회’라고 불리는 수녀회이다.
한편 빈첸시오 아 바오로는 라자로회의 사제 양성을 위해 부제들을 위한 피정을 계획하였다. 피정 기간을 처음에는 15일, 이후에는 3개월로 조금씩 연장하면서 사제로서의 마음가짐과 기도생활에 조금씩 익숙해지도록 하였는데, 이 피정은 2년간의 과정으로 발전하여 후에 신학교로 설립되었다.
1643년 루이 13세가 사망하기 전에 빈첸시오에거 고해성사를 청할 만큼 그는 궁정에도 큰 영향력을 미쳤으며, 1648년~1652년에 두 차례에 걸쳐 발생한 프롱드의 난 때에는 중재 역할을 수행하면서 이 난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서민들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기도 하였다. 그 동안 라자로회는 많은 발전을 하여 영국, 아일랜드 등지에서 선교 활동을 전개하였다. 빈첸시오 아 바오로는 1660년 9월 27일 파리에서 사망하여 라자로회 파리 본부의 모원에 묻혔으며, 1737년 6월 16일 글레멘스 12세 교황(1730~1740)에 의해 시성되었고, 1885년에 레오 13세 교황(1878~1903)에 의해 모든 자선 사업의 수호 성인으로 선포되었다. 

 

빈첸시오 연보

 

1581.4.24 프랑스 남쪽 뚤루즈 근처닥스지방 농촌에서 출생
1588~1593 닥스의 프란치스코 수도회 5년간 공부
1597 뚤루즈 대학에서 신학연구
1598 부친 요한 아 바오로 별세
1600.9.23 되 부르디 주교에게서 사제서품, 첫 미사집전
1604.10. 신학위 학위 취득
1605.9 마르세이유에서 뚤루즈 항해중 해적에게 잡힘
1607.6 연금사와 ‘사보아’ 사람의 집에서 종 노릇을 하다가 본국으로 들어와 로마로 가다
1608 로마에서 다시 본국으로 돌아와 파리로 가다
1612.5.2 ‘끌리쉬’ 본당 신부로 취임
1617.8.1 오라또리오의 청탁으로 ‘샤티용' 본당 신부로 취임
1617 애덕부인회 창설
1623 파리에서 교회법학사 학위를 받음
1625.1.25 ‘전교회’ 창설
1631 파리에서 전염병. ‘전교회’ 신부들과 수녀들의 구호활동
1633 ‘화요일의 훈화’ 시작
1633.11.29 성녀 루이즈 드 마리악을 원장 ‘사랑의 딸회’ 창립
1635 봉팡쟝 집에서 신학교 개설
1642.3.25 ‘사랑의 딸회’ 첫 허원식 거행 (주의 탄생 예고 대축일)
1643 북부 아프리카 포로들을 위하여 ‘전교회’ 신부 파견
1645 교황청 요구로 아일랜드에 ‘전교회’ 신부 파견
1652.9.11 ‘ 예수 생명 구호소’ 설립 (양노원)
1656 국왕과 교황청에서 ‘사랑의 딸회’ 회칙을 허가하고 영구히 ‘전교회’ 관하에 두게 하다
1656.9.22 교황 알렉산델 7세의 칙서로 ‘전교회’ 회칙을 허가
1657 ‘사랑의 딸회’ 회칙을 국왕이 승인하고 국회에 등록
1660.9.27 빈첸시오 신부 선종, 유해를 파리 나자로 성당에 안치
1727.9.22 ‘가경자’로 선포
1729.8.13 ‘복자’ 로 시복
1737.6.16 ‘성인’ 으로 시성 (클레멘스 12세 교황 성하)
1885 교황 네오 13세가 성 빈첸시오를 모든 자선사업 단체와 병원의 주보성인으로 선포